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캐스퍼 구매기 #0
    LifeLog/캐스퍼 2021. 12. 13. 23:15

    면허를 땄으니 첫차는 중고 레이를 사야지! 했는데 

    아니 가격 상태가?

    약간 몰라서 중고차만 생각했는데 내가 댕청한 부분과 중고차 구매 시기가 안 좋았다. 이유는..

    1. 코로나로 인해 반도체 수급으로 중고차 수요가 늘어남 (신차나올때까지 최소 3개월 이상 소요)
    2.경차는 생각보다 가격방어가 되고 있는 모델 (원래)
    3. 다마스가 단종되서 레이로 넘어가는 수요가 있음

    1+2+3 =??? 펑!!!

     

    원래 예산은 0.8k에 중고 레이 사서 고쳐 타는 건데 주변에서 다 만류 진짜 주변에서 이돈씨 엄청 들었다.

    ~ 그리고 저 이돈씨 단어 너무 많이 들어서 이제 뭐라 하면 한 귀로 듣고 한귀로 흐르고 있으니까 저는 사실 별생각이 없습니다.  ~

     

    그래서 다시 원점 선택지

    - 레이
    - K3
    - 아반떼 중고
    - 아반떼 CN7 (신차)
    - 내일 나오는 BMW 
    - 베뉴
    - 셀토스
    - 소울 중고
    - 스토닉 중고
    - 다마스
    - 캐스퍼
    - 1년 묵히고 소카타기

     

    일단 1년 묵히기에는 그때 또 운전 감각 제로 돼서 망할 것 같고, 차가 있으면 코스트코든 가는 게 편할 것 같으니 라는 이것저것 이유를 붙이고

     

    그냥 꾹 참고 차를 구매하는 쪽으로 눈을 돌리게 됨! ^^! 아몰라..

    사실 코로나 이전에는 이게 뭔... 하면서 차 구매에 생각을 안 했을 텐데, 코로나 이후로 개인 이동이 낫다는 판단이 무게감을 가지게 됨.


    무슨 월드컵도 아니고 선택지에 선택지가 섞여있는데

    

    선택지 1. 경차 vs 일반 승용차 (k3/아반떼)

     

    - 경차: 모닝/레이/스파크/캐스퍼

    - 승용차/SUV?: K3/아반떼/베뉴/셀 토스

     

    음 일단 일반 승용차는 싫었음, 목록에는 주변에서 추천했지만 계속 기분은.. 음... 느낌이었고

    베뉴나 셀 토스가 생각은 했는데 예산도 예산인데 이거 출고일자 상태가???

    2021년 9월 기준 https://oliviabbase.tistory.com/908 , https://oliviabbase.tistory.com/907 참고

     

    그러던 와중에 주변에서 레이가 애당초 경차였으니 경차 혜택 받을 수 있는 한 받고 다음 차 사는 게 낫지 않나 해서 경차로 선택

    근데 경차 선택지가..

     

    선택지 2. 경차 선택지가 존재하는가?

     

    주변에서 하는 동일한 소리는

    모닝/레이 타고 외각 나갈 거면 네가 터지던가 엔진이 터지던가 둘 중 하나가 터진다

     

    해주셨고

     

    스파크는 애당초 내년 단종이니 비추 그리고 왜인지 모르겠지만 외제차 취급이라 이상하다고 (..) 말도 들었고

    그럼 남은 건 캐스퍼..

     


     

     

    그래서 'ㅅ' 중옵에 터보 넣은 캐스퍼를 예약하게 됨.

     

     

    터보+네비+센서.. 최소한의 옵션만? 디자인플러스 안한게 좀 아쉽긴하지만 뭐 상관은없을듯

    물론 예약이라 언제든지 취소할 수 있는 것도 고려사항이었고, 주변에서는 면허 따기 전에 했으면 더 빨리 나왔을 텐데 라고 듣긴 했는데

    결과적으로는 2022년 경차 세제 확대로 인해서 2021년 말에 받는 게 이득이 되었으니 뭐 상관없을 듯.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선택지 3? 

     

    예약은 예약이고, 중고차 매물도 계속 보긴 했는데 (소울 부스터, 스토닉 등등) 

    - 맨 위에 중고차 시장이 지금 구매하긴 좀.. 느낌인 분 그냥 기다릴 수 있으면 새 차 뽑는 게 나을 수 있다. (이분 유튜브 영상이 진긴함)

    - 경차 예약했으면 그냥 타다가 나중에 파시고 다른 거 사세요 어차피 경차 가격 방어 잘됨

     

    이라고 해서 그냥 캐스퍼 그대로 진행하는 걸로 'ㅅ'

     

     

    'LifeLog > 캐스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캐스퍼 엔진오일 교환기  (0) 2022.05.08
    캐스퍼로 2일만 940km 타기  (0) 2022.03.15
    캐스퍼 1달 사용기  (0) 2022.02.03
    캐스퍼 구매기 #2 - I'M YOUR CASPER  (0) 2021.12.24
    캐스퍼 구매기 #1 - 마침내 결제  (0) 2021.12.21
    캐스퍼 구매기 #0  (0) 2021.12.13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